편의점 아르바이트생 김세연씨와 공개된 초호화 주택 사진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수십억 상당의 청담동 초호화주택 사진이 많은 사람들의 부러움의 대상이 되었다. 사람들은 연예인 혹은 재벌 소유의 것이다 라는 예상과 달리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었던 일반인 여성이 소유주로 밝혀져 더욱 화제가 되었다. 화제의 주인공은 김세연(24. 여)씨로 최근 다양한 매체의 인터뷰를 통해 초호화 주택의 소유주가 될 수 있었던 비결을 공개했다.

그녀는 자신의 인생성공 비결로 한국주식증권방송의 1:1 맞춤형 투자 컨설팅 덕분이라고 밝혔다.


< 한국주식증권방송 수익인증사진 >

세연 씨는 인터뷰를 통해 "지인이 "한국주식증권방송"의 세력주 받아보기 시스템을 통해 돈을 번다는 이야기를 해주었어요. 호기심에 한국주식증권방송이 뭐 하는 곳인지 봤더니 주식 하는 곳 이더라구요. 주식이라면 주변에서 돈을 다 잃었다는 이야기를 워낙 많이 들어서 거부감이 들더라구요. 그래서 처음에는 하지 않았는데 이 곳에서 매일 보내주는 주식정보들이 뉴스에 나오기 시작하고 종목들이 연거푸 상승하기 시작하는 거에요. 이게 말로만 듣던 주식고급 정보들이구나 하는 생각에 소액으로 조금씩 시작한 게 어느새 이렇게 큰 돈이 된 거 같아요."


< 방송을 통해 공개된 세력매집주의 적중률 >

세연씨는 한국주식증권방송에서 문자로 받아본 종목 신라젠을 23000원대에 매수하였다. 놀랍게도 세연씨가 추천받았던 신라젠은 매수한지 얼마지나지 않아 연이어 호재를 기록하며 상한가로 계속 수직상승하였다. 세연씨는 처음 투자했던 금액 300만원의 몇 배가 되는 금액을 벌어들였고, 그 이후부터는 집중적으로 문자로 종목을 받아 투자했다. 세연씨는 현재 월 수익 수억대의 자산가가 됨은 물론이고, 밤낮 아르바이트를 하던 삶에서 좀 더 여유로운 인생을 살 수 있게 되었다.

그녀가 받았던 세력매집주란 한국주식증권방송만의 자체적인 분석을 통해 급등 직전의 세력 매집이 포착된 종목을 저점매수하여 높은 가격에 매도하고 있다. 회원 대부분 세력매집 후 급등직전의 저점에서 매수가 진행되기때문에 손실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게 장점이다.

현재 국내1위 종합 증권금융기업으로 자리잡은 한국주식증권방송은 방송출연 및 고객감사 이벤트로 원금회복, 세력매집주로 목돈1억 만들기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증권계에서도 실력을 인정받으며, 2017년 수익률 부문 업계 1위를 자랑하며, 수익률에 대한 회원만족도 1위의 기록을 세우기도 하였다.

한국주식증권방송 대표는 "타 업체와 차별화되는 수익률로 매달 기록 갱신을 하는 비결은 철저한 차트 및 기업분석을 통해 세력매집과 인수합병주등 고객들이 확실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임직원들이 밤낮으로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억대 자산가들이 끊임없이 배출되고 있는 것 또한 한국주식증권방송이 업계 1위일 수밖에 없는 이유." 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주식에 대해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아래 이벤트신청을 통해 세연씨와 같은 인생역전의 주인공이 되기를 바란다.

  이름
 
  연락처 - -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합니다. [확인]
 
네티즌 의견 댓글숨기기▼